먹튀검증

먹튀검증 받아야 하는 첫번째 이유

1분간 낄거리고나서 미련 없이 잊어 먹튀검증 버릴 재미와 소설이 갖는 호흡 긴 재미는 엄연히 다르다는 것이다. 세태가 세태인지라, 스츠신문의 재미를 따르며 착각하는 소설들이 난무하는 세상에서 진중하고 여운 있는 재미를 만나는 것은 그래서 감격스운 일이 먹튀검증 다. 『달에 울다』를 통해 받은 또 하나의 감동은 먹튀검증 바로 그것이었다.놀랍게도 소설가가 되기 전에 마루야마 겐지가 은 소설은 딱 한권이었다. 정식으로 문학교육을 받은 적도 없고 독서를 많이 하지도 않은 겐지를 소설가로 이끈 책은 로 멜빌의 ‘백경’. 어찌 보면 무식하고 오만하게까지 들리겠지만, 겐지는 ‘백경’을 읽고서 소설이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았다 먹튀검증 한다. 백경으로 이 세상 모든 소설을 다 알았다 한다. 백경 외에 더 이상의 소설은 없다고, 그렇게 얘기했다고 한. 경은 싸움이다. 싸움의 이야기이다. 인간과 고래의 싸움. 어찌 보면 얼토당토 않은 그 싸움에 그 둘은 목숨을 걸 먹튀검증 었다. 목을 걸고 진심을 다한 싸움은 어느새 싸움을 뛰어넘어 소통이 되고 화해가 되고 교감이 된다. 바로 여기에서 마루야마 지를 규정할 수 있는 단서를 발견하게 된다. 마루아먀 겐지에게 있어 목숨 건 싸움의 대상은 바로 소설이다. 이 싸움은 느 한쪽이 사라지지 않는 한 끝나지 않을 지난한 싸움이다. 마루야마 겐지가 무릎을 꿇거나, 아니면 이 세상에서 소설라는 것이 사라져버리거나. 무릇 소설가

먹튀검증

먹튀검증 받아야 하는 두번째 이유

자신의 이름을 걸고 문학이라는 험난하고 끝이 보지 않는 여정을 시작했다면, 겐지처럼 무릎으로 박박 길 수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 손톱이 닳도록 그렇게 길 수 있어야 지 않겠는가. 마루야마 겐지처럼 말이다제가 공경희선생님을 번역가로서 처음으로 인지했던 것은 (팬으로써 좋아하기 작했던 것은) <부엌신의 아내>라는 책이었답니다. 에이미 탄의 이 소설을 한글로 처음 읽고 나중에 영어로 다시 읽었데 참 신기하게 말이죠… 한글로 읽던 그 느낌과 영어로 읽던 그 느낌이 똑같았어요! 어떤 책들은 말이죠… 원문의 느낌 역문의 느낌이 너무 달라서 당황할 때가 있지 않나요? 하지만 공경희선생님의 책들은 신기하게도 원문과 번역문의 느이 같아서 오히려 당황스럽기도 하답니다.오랫동안 만나 뵙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어요. 그러다가 이번에 좋은 기회가 겨 선생님의 이야기를 직접 들을 수 있었답니다. 상수동 이리카페에서 공경희선생님과의 만남이 있었지요. 10분쯤 늦 착하고 말았는데 정말 많은 분들이 오셨더군요. 끄트머리 자리에 앉았기에 앞에 앉으신 분들의 뒷모습을 모두 볼 수 있는데요… 고개의 끄덕거림들, 고정된 시선들… 한 시간이 넘는 긴 시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분들이 잠깐의 흐트러도 없이 선생님의 얘기에 집중하고 있는 걸 느낄 수 있었답니다. 선생님의 말씀도 좋았지만 집중하고 있는 독자분들의 정을 보는 것도 저는 참 좋았답니다.위에서 말씀드렸지만 선생님의 번역은 신기하게도 원문과 같은 느낌을 준다고 했지요… 물론 제 개인적인 생각이기도 하지만 조이스 캐럴 오츠의 책을 읽을 때도 같은 생각을 했었답니다. 그래서 선생 에 혹시 오츠가? 이런 생각을 하기도 했었지요… 아니다 다를까 선생님께서 자신안의 ‘다중이’를 말씀해주시기도 하셨데… 많은 분들이 그 말에 크게 공감한 걸 보면 다들 선생님이 번역하신 문장들 안에서 원문 작가의 모습을 그대로 보 는 것이지요?

먹튀검증

먹튀검증 받아야 하는 세번째 이유

특히 오츠… 오츠라는 작가의 다중성을 선생님이 풀어내시면서 얼마나 힘드셨을지… 혹은 얼마나 즐거우을지요? ^^저는 개인적으로 오츠를 좋아하는지라 선생님이 오츠를 번역하던 이야기를 하실 때 가장 귀가 솔깃(ㅎㅎ) 지기도 했었지요… 편집자도 공경희선생님의 그간 번역했던 책들을 알았기에 너무도 다른 오츠를 제안하기가 많이 조스러웠나봐요. 하지만 좀비류를 싫어하시던 선생님도 곧 조이스 캐럴 오츠의 세계에 풍덩하고 말았다능! (물론 풍덩이는 표현은 쓰시질 않으셨지만…^^;)문학동네에서 선생님이 번역한 오츠의 책들은 <좀비>, <대디 러브>, <이블 아이>니다. 이 책들 모두 내용이 매우…아주 매우… 후덜덜 하지요^^;저는 읽으면서 제 손톱을 물어뜯다 생살이 뜯겨져나갈 기도 했답니다. 읽기만 하면서도 심장이 마구 터질 듯이 펌프질을 했던 그 글들을 우리말로 풀어내는 과정은 대체 어떠을까요?잘은 모르지만 아, 무서웠겠다, 외로웠겠다 하는 그런 생각도 들었답니다. 선생님도 번역은 고독한 작업이라고 셨지요. 하지만 선생님은 당신의 장기가 바로 혼자놀기라고 하셨는데… 그렇게 쌓인 내공이 선생님의 무서움과 외로움 복하게 만들었을 거라는 생각도 듭니다^^선생님은 번역이라는 것이 반드시 ‘실수를 줄이고 스토리를 잘 옮기는 것’이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하세요. 거기에 더해 등장인물들의 캐릭터와 마음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말씀을 하셨지. 작자의 글을 읽는 일은 진심을 다해 ‘남의 이야기에 귀를 귀울이는’ 행위와도 같다는 말… 그리고 그러한 행위는 ‘소설라는 것은 무엇인지, 작가가 말하려는 것은 무엇인지’ 생각하게 만들었고 그리하여 소설 자체와 communication할 수 게 된 것 같았다고 말씀하시는 걸 듣고 선생님이 가진 번역에의 진심을 저도 마음으로 느낄 수가 있었답니다.읽기란 독에게 있어서 ‘이해’의 과정 아닐까요? 번역도 마찬가지로 이해하는 과정의 작업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해석하는 작이 아니라 말이지요. 조이스 캐럴 오츠의 소설도 그 내용의 엽기